공군 F-16 전투기 서해 추락, 조종사 2명 구조 …도입때도 비리 의혹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2-27 14:06:39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우리 공군의 주력기인 KF-16D 전투기 1대가 2월 27일 서해 해상으로 추락했다.

추락한 KF-16D에 타고 있던 조종사 2명은 추락 직전 비상탈출 해 구조됐으며, 건강상태는 양호하다고 공군이 밝혔다.



사고기는 이날 낮 12시 13분께 전북 군산시 공군기지에서 이륙했으며 3분 만에 추락했다.

공군은 "공군 제6탐색구조비행전대가 출동해 임무조종사에 대한 구조작전을 진행해 조종사 2명을 구조해 귀환 중"이라며 "공군은 공군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비행사고 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공군 전투기 추락 사고는 작년 4월 F-15K 추락 이후 10개월 만이다.


같은 KF-16기 추락사고는 2016년 3월 30일 이후 약 2년 만이다.

이날 추락사고가 난 KF-16D는 1990년대 국내 면허 생산을 통해 공군에 납품된 기종이다.

F16은 1991년 노태우 정권이 추진한 한국형전투기사업(KPF) 기종으로 선정될 때부터 구설이 끊이지 않았다. 당초 공군은 쌍발엔진으로 안전성이 높고 한반도 지형에 유리한 F18을 선호했지만 F16이 채택됨에 따라 비리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해식 기자 pistol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