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승리 카톡 조작됐다” VS 보도 기자 “모두 사실, 조작·편집 No”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2-27 09:19:43
공유하기 닫기
승리. 사진=동아닷컴 DB
YG엔터테인먼트가 그룹 빅뱅의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해당 의혹을 보도했던 기자는 “모두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SBS funE 강경윤 기자는 26일 텐아시아와의 인터뷰를 통해 “보도된 메시지를 조작 및 편집할 이유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심각하게 저질적인 일부 표현을 순화한 것 외에 조작, 편집은 절대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수사기관에서 수사 요청을 원할 때는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SBS funE는 2015년 말 승리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직원 A 씨 등과 외국인 투자자 일행을 위해 성 접대를 준비하면서 주고받은 것처럼 보이는 메시지를 공개했다.


유리홀딩스는 승리와 배우 박한별의 남편인 유 씨가 2016년 공동 창업한 회사다. 화장품 사업과 외식업 등을 하는 유리홀딩스는 버닝썬의 지분 일부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YG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메시지로 구성돼 있고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또 “YG는 유지해온 기조대로 가짜 뉴스를 비롯한 루머 확대 및 재생산 등 일체 행위에 대해 법적으로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