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훈, 전 연인에게 피소…“임신중절 종용”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2-26 17:43:30
공유하기 닫기
김정훈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UN' 멤버였던 방송인 김정훈 씨(39)가 한 때 교제했던 여성에게 피소됐다.

2월 26일 뉴스1은 법조계를 인용해 김 씨와 연인관계였던 A 씨(30)가 지난 21일 서울중앙지법에 약정금 청구소송을 제기하면서 김 씨가 A 씨에게 내주기로 했다는 임대차보증금 잔금을 청구하는 내용의 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A 씨는 고소장을 통해 임신 후 아이의 출산을 앞두고 김 씨와 갈등이 깊어졌으며 김 씨가 자신의 이미지를 위해 임신중절을 종용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했다.

또 A 씨가 살던 집의 계약기간이 만료돼 부모님의 본가에 들어가 살겠다고 하자 김 씨가 자신이 집을 구해주겠다며 두 사람이 집을 함께 구했다는 내용도 담겨 있었다.

A 씨는 김 씨가 임대차보증금 1000만원과 월세를 해결해주겠다고 했지만 김 씨가 임대인에게 계약금을 100만원만 지급한 후 연락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A 씨는 김 씨에게 임대차보증금 잔액 900만원과 임대기간 내 월세를 청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현재 김정훈의 소속사는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한편 김정훈은 최근 종영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에 출연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