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에이 폴더블폰, 가격까지 70만원 비싸…“우그러짐 충격, 삼성 승리”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2-25 10:52:10
공유하기 닫기
사진=화웨이 홈페이지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도 폴더블폰 ‘메이트X’를 공개했다.

화웨이는 2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언팩 행사를 열고 자사 5G 폴더블폰인 ‘메이트X’를 공개했다.



메이트X는 디스플레이를 바깥으로 접는 ‘아웃폴딩’(Out-folding) 방식을 채택했다. 갤럭시 폴드가 디스플레이를 안으로 접는 ‘인폴딩’(In-folding) 방식을 채택한 것과 다른 점이다.

메이트X는 정확히 반으로 접히지 않는다. 접으면 전면 6.6인치, 후면 6.38인치 화면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펼치면 8인치 태블릿이 된다. ‘노치’ 디자인이나 ‘홀 디자인’ 없이 풀스크린 화면이다.

화웨이는 올해 중반 메이트X를 출시할 계획이다. 가격은 2299유로(약 293만 원)으로 갤럭시 폴드(1980달러·약 223만 원)보다 70만 원 비싸다.


폴더블폰 시장에서 삼성과 화웨이의 경쟁 구도가 형성될 전망인 가운데, 누리꾼 대부분은 삼성의 손을 들어줬다.

디시인사이드 스마트폰 갤러리의 한 익명 이용자는 메이트X가 아웃폴딩 방식을 채택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는 “디스플레이가 저렇게 휘어지는 것은 안정적이지 않다. 시도는 좋았지만 불안정한 상품을 삼성보다 비싼 돈 주고 살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이용자도 “디스플레이 중앙 우그러짐이 너무 심하다. 화웨이가 유일하게 앞서는 것은 디자인인데, 저 디자인 때문에 안정성도 떨어진다. 결국 삼성의 승리”라고 말했다.

휴대전화 커뮤니티 뽐뿌 이용자 아***은 “가격이 너무 비싸고 화면 우그러짐은 꽤나 충격적이었다”고 말했다.

IT기기 관련 커뮤니티 클리앙 이용자 ri***은 “갤럭시 폴드의 압승이다. 기본 사양도 뛰어나고 화웨이 메이트보다 훨씬 저렴하다. 내구성도 폴드가 훨씬 뛰어날 것”이라고 했다.


반면, 다소 상반된 의견을 내놓은 이들도 적지 않았다. 클리앙 이용자 굼***은 “디자인과 사용성 측면에서 보면 화웨이의 승리”라고 말했다. 또 Pu***도 “제품 콘셉트는 화웨이에 한 표다. 삼성처럼 비율 엉망이고 조그만 디스플레이를 하나 더 다는 것보단 스크래치 감수하고 아웃폴딩하는 게 낫다”고 밝혔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