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측 “남편, 승리 사업 파트너 맞다…내막 몰라”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9-02-22 17:10:26
공유하기 닫기
배우 박한별 측이 2월 22일 보도된 유리 홀딩스 대표가 본인의 남편임을 밝혔다.

이날 오후 한 매체는 클럽 버닝썬의 지주 회사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유리 홀딩스의 대표 중 한 명이 배우 박한별의 남편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박한별의 남편 이름과 승리의 이름을 따와 유리 홀딩스라는 회사 명이 지어졌다는 것.



이에 대해 박한별 측은 “박한별 씨의 남편 분은 승리 씨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오나, 그 또한 일반인인 남편 분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후, 박한별 씨와 남편 분의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한편 박한별은 현재 MBC 새 주말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촬영 중이다.




이하 박한별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입니다.

배우 박한별 씨 관련 보도에 대한 입장을 말씀 드립니다.

박한별 씨의 남편 분은 승리 씨와 사업 파트너로 함께 일을 했던 것은 사실이오나, 그 또한 일반인인 남편 분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이후, 이와 관련된 배우 박한별 씨와 남편 분의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