밸런타인데이 선물로 복권 받은 아내, 11억 당첨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2-24 07:00:01
공유하기 닫기
출처=Virginia Lottery
앞으로는 밸런타인데이에 사랑하는 사람에게 복권을 선물해야 할 것 같습니다. 놀라운 행운이 찾아올지 모르니까요.

한 미국 버니지아주 남성이 아내에게 줄 밸런타인데이 선물로 산 복권이 100만 달러(한화로 약 11억 2000만 원)에 당첨돼 아내를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테리 머드(Terry Mudd)씨는 지난 2월 14일 식료품을 사러 상점에 들렀다가 쇼핑이 끝날 무렵 복권을 한 장 샀습니다. 그는 이 복권을 ‘테리와 마돈나(아내 이름)의 은퇴’라는 문구를 적은 봉투 안에 넣었습니다.

이 복권 한 장은 정말로 테리 씨와 마돈나 씨 부부의 은퇴 자금이 됐습니다. 100만 달러에 당첨된 것이죠. 두 사람은 30년 동안 분할해서 당첨금을 받는 대신에 일시금으로 세전 당첨금 65만 7030달러(한화로 약 7억 4000만 원)를 받겠다고 밝혔습니다.

부부는 은퇴 후 이 돈으로 미국 전역을 여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소다 편집팀 기사제보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