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피해’ 심선애 할머니 별세…“배고픔·매질이 가장 힘들어”

김은향 기자
김은향 기자2019-02-22 13:50:53
공유하기 닫기
사진=故 심선애 할머니(뉴시스)
일제강점기 당시 미쓰비시 중공업으로 강제 징용됐던 피해자 심선애 할머니가 별세했다. 향년 89세.

22일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에 따르면 심선애 할머니는 전날(21일) 오후 6시 20분께 투병생활을 하던 중 눈을 감았다.



심 할머니는 파킨스병으로 광주의 한 요양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었으며 최근 병세가 악화했다.

심 할머니는 1930년 광주 북구 북동에서 태어나 14세였던 1944년 3월 광주 북정공립초등학교를 졸업하고 같은해 5월 미쓰비시중공업 나고야 항공기제작소로 끌려갔다. 당시 그는 일본에 가면 돈도 벌고 공부도 할 수 있다는 말에 일본으로 가는 배를 탔다.

그러나 일본에 도착한 뒤 심 할머니는 힘든 노동에 시달렸다. 그는 “배고픔과 매질로 인한 고통이 가장 힘들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해방 후 고국으로 돌아온 심 할머니는 강제징용을 겪은 남편과 만나 2남 4녀를 두었다.

이후 심 할머니는 2014년 다른 피해자 3명과 함께 미쓰비시 중공업을 상대로 한 국내 2차 손해배상 소송에 참여했으며, 지난해 12월 5일 광주고등법원 승소를 이끌어 냈다.

심 할머니는 미쓰비시 측의 항소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20년전 발병했던 파킨스병을 이기지 못하고 별세했다.

고인의 빈소는 광주기독병원장례식장이다. 발인은 23일, 옛 망월묘역에 안장된다.

김은향 기자 eunhy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