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 유혹 요염한 코알라 사진에 온라인 난리 …“정말 섹시”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2-23 10:10:01
공유하기 닫기
사진=인스타그램(rosslongphotography) 캡처
이성을 유혹하는 듯 한 코알라의 섹시 포즈가 온라인에서 화제다.

20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출신 파트타임 사진작가이자 위험분석가인 로스 롱 씨(27)는 최근 호주 퀸즐랜드주 골든코스트의 한 숲을 탐험하다 위풍당당한 모습으로 나무에 앉아 있는 생물체를 발견했다.



생물체는 다름 아닌 코알라. 이 코알라는 다른 암컷 코알라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인 듯 요염한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V자 형태의 나뭇가지 사이에 걸터 앉은 녀석은  오른쪽 앞발로 가지를 움켜쥐고 상체를 살짝 비틀어 정면을 응시하고 있었다. 이성을 ‘심쿵’하게 만들 성적 매력이 철철 넘쳤다.

롱 씨는 코알라의 모습을 촬영해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수많은 좋아요와 함께 댓글이 줄을 이었다.

누리꾼들은 “사랑스럽다”, “위엄 있는 모습이다”, “너무 귀엽다”, “섹시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롱 씨는 “코알라는 분명 유혹하는 자세로 있었다. 마치 ‘난 준비돼있어’라고 말하는 것 같았다”며 “넷플릭스를 보며 금요일 밤을 보내는 것보다 느긋한 모습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지금까지 이렇게 쉬운 모델과 함께 일한 적이 없다”며 즐거워했다.

또 롱 씨는 “1년에 가까운 시간을 호주와 뉴질랜드 여행에 쓸 수 있었다는 것은 정말 행운이다. 그 시간들이 많은 사진촬영의 기회를 줬다”며 “호주는 정말 다양한 것들이 있다. 어딜 가든 동물들이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 이는 모든 것을 신선하고 흥미롭게 한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