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화 “요즘 친구들, 내가 낚시꾼인 줄 알아…속상”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2-21 09:11:27
공유하기 닫기
사진=MBC ‘라디오스타’ 
사진=MBC ‘라디오스타’ 
배우 이덕화가 고정 멤버로 출연 중인 채널A ‘도시어부’ 인기를 실감케 했다.

2월 20일 밤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이덕화, 강유미, 강민경, 유민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채널A ‘도시어부’에 고정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이덕화는 “사람들이 진짜 어부로 안다던데”라는 MC들의 말에 “요즘 친구들은 이덕화가 낚시하는 사람인 줄 안다”며 “나 진짜 속상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배우가 ‘드라마 잘 보고 있다’는 소리를 들어야 하는데 ‘낚시를 잘한다’는 소리를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MC 김구라가 “유시민 작가도 낚시에 일가견이 있는데, 이덕화의 낚시 실력을 보니 못하는 것 같더라고 하던데…”라고 하자, 이덕화는 “내가 낚시를 30년 넘게 했다. 경력을 따지면 내가 잘해야 하는 것이 맞다. 하지만 낚시는 운칠기삼”이라고 해명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