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일 하면 꿇어”…강남 아파트 입주민, 경비원에 갑질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2-20 15:57:31
공유하기 닫기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경비원이 입구 차단봉을 늦게 열었다는 이유로 입주민 남성으로부터 폭언과 폭행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2월 20일 세계일보는 사건 관계자를 인용, 지난 6일 오전 7시 5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동 I 아파트 입주자인 A 씨가 정문 경비실에서 경비원으로 근무하던 B 씨(43)에게 폭언과 폭행을 했다고 보도했다.



A 씨는 오토바이를 타고 집으로 귀가하던 중 차단봉이 늦게 열렸다는 이유로 경비실에 들어갔다. 이어 A 씨는 B 씨의 멱살을 잡고 주먹으로 인중을 두 번 쳤다. 또 무릎으로 낭심을 가격하는 등 세 차례 폭행하고 10분간 폭언을 했다.

세계일보가 입수한 당시 녹취록에 따르면 A 씨는 "이런 소리 듣기 싫으면 그냥 이런 일을 하지 마 XX야. 야 이 XX야 네가 이런 일을 하러 들어왔으면 꿇고 해야 될 거 아냐 XXXX야. XX 같은 게 그런 각오도 없는 게 무슨 일을 하냐고 이 XX야 이런 XXXX야"라며 "왜 정초부터 여기서 욕 얻어먹고 근무하냐고 왜 죄송합니다 하냐고 XX야 야 너 돈 얼마 받아 X 먹길래 여기서 그거 하고 앉았냐고 이 XX야 어?"라며 모욕감을 줬다. A 씨의 상급자의 사과에도 그의 폭언은 계속됐다.

B 씨는 A 씨에게 폭행을 당해 입술이 찢어지고 치아가 흔들릴 정도로 상처를 입었다고 한다. 또한 정신적 충격으로 현재 우울증 치료를 받고 있다고.


A 씨는 사건 후 2주가 지났지만 아직 B 씨에게 사과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 목격자는 "A 씨의 모친이 입주자 대표회의에서 아파트 관리용역 계약을 담당하는 총무이사이고 분양대행사 대표라는 점을 등에 업고 갑질을 이어왔다"며 "A 씨 외에도 다른 경비원 4명이 발로 차이거나 머리채를 잡혀 끌려가고 칫솔로 찔리는 등 폭행을 당해왔다"라고 주장했다.

A 씨의 모친은 강남구에 위치한 유명 분양 대행사 대표다. A 씨의 모친은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부모로서 자식이 불미스러운 일을 일으켰다니 마음이 아프다"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A 씨의 모친은 "이번 일은 저의 사회적 지위와는 별개"라며 "아들이 성인인 만큼 어디까지나 개인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