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 요구땐 남북경협 떠맡을 각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2-20 09:53:44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은 2월 19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갖고 “남북 철도·도로 연결부터 남북 경제협력 사업까지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내기 위한 미국의 협상카드로 남북 경협을 제안하면서 동시에 남북 경협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면제를 당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0시부터 트럼프 대통령과 약 35분간 통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로 한국의 역할을 활용해 달라”는 뜻을 전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두 정상의 통화는 2018년 9월 4일 이후 168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또 남북 경협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고도 말했다. 한국 정부가 북한의 경제적 지원 요구를 부담할 준비가 돼 있다는 얘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고 한 뒤 “결과 공유를 위해 문 대통령과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로 ‘스몰딜’ ‘빅딜’ 전망이 엇갈리는 가운데 그 절충점인 이른바 ‘미들(middle)딜’이 현실적인 대안으로 부상하고 있다. 빅딜 타결까지 시간이 없는 만큼 북-미 간 교감을 이룬 연락사무소 개설, 영변 핵시설 폐기 및 부분 신고를 주고받으면서 이번엔 비핵화 시간표와 로드맵 합의에 주력하자는 것이다. 한 외교 소식통은 “북한은 연락사무소 개설과 관련해 미국 측에 ‘뉴욕에 있는 유엔대표부 인력을 그대로 전환하면 된다. 준비에 문제없다’고 밝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황인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