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과천에 노모 모셔다드린 뒤 화장실 가려고 공터 갔다 사고”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2-19 09:55:09
공유하기 닫기
손석희 JTBC 사장이 1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약 19시간 동안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63)이 경찰 조사에서 2017년 4월 경기 과천의 한 교회 앞 공터에서 차량 접촉사고를 낸 경위에 대해 “과천 지인 집에 어머니를 모셔다드린 뒤 화장실에 가려고 공터에 갔다가 사고가 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손 사장은 16일 오전부터 17일 새벽까지 19시간 동안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으며 사고 경위를 설명하고 “사고 당시 동승자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사장은 또 접촉사고 직후 차량을 세우지 않고 공터를 벗어나 2km 가량 차를 몰고 간 이유에 대해 “사고가 난 지 몰랐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손 사장이 자신을 협박 등의 혐의로 고소한 프리랜서 기자 김모 씨(49)에게 JTBC의 용역 사업 등을 제안한 게 회사에 손해를 끼치려 한 혐의(배임미수)에 해당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김 씨 회사의 용역 수행 능력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