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에서 박지훈으로”…팬미팅 현장 공개 ft.반전 복근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2-19 09:55:27
공유하기 닫기
박지훈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 글로벌 대세 아티스트의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2월 18일 밤 방송된 MBC '섹션 TV 연예통신'에서는 박지훈의 생애 첫 단독 팬미팅 '퍼스트 에디션 인 서울(FIRST EDITION IN SEOUL)' 현장 및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박지훈은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팬미팅을 통해 총 7천여 명의 팬들을 만나 춤·노래·랩은 물론 애교와 다채로운 끼를 발산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박지훈은 "첫 팬미팅을 한국에서 개최했는데 많이 와주셔서 감사드린다"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특히 워너원 활동을 함께했던 멤버 윤지성, 김재환, 배진영이 이번 팬미팅을 축하하기 위해 깜짝 등장했고, 박지훈은 "바쁜 시간을 내서 저의 첫 팬미팅을 빛내주러 오셔서 고맙다"고 말하며 훈훈한 우정을 드러냈다.


박지훈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유행어와 애교 역시 주목을 받았다. 그는 전 세계로 뻗어나간 유행어 '내 마음속에 저장'을 한 스타 중 기억에 남는 스타로 마동석과 하정우를 뽑으며 애교의 정석을 선보이기도 했다.

또, 워너원 마지막 콘서트를 통해 화제를 모았던 복근 공개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지훈은 "지금도 복근이 안녕하냐"는 리포터의 질문에 "지금은 '안녕하세요'지만 곧 '안녕히 계세요'가 될 거 같다"며 유쾌한 입담을 뽐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지훈은 "다양한 모습을 여러분들에게 보여드리려고 연기, 춤, 노래, 랩 등 열심히 노력 중"이라며 향후 계획을 밝혀 앞으로 펼쳐질 개인 활동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편, 국내외 팬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받으며 서울 팬미팅을 마친 박지훈은 일본, 홍콩 등에서 해외 팬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