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인 애나, 버닝썬서 엑스터시 투약…추방 명령엔 ‘불복’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2-15 15:24:14
공유하기 닫기
애나 SNS
경찰이 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공급한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애나'를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힌 가운데 그가 과거 버닝썬에서 마약 투약을 하다 적발돼 '추방' 명령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월 15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26살 중국인 여성 애나는 지난해 9월 마약 투약 혐의로 적발됐다. 애나는 신종 마약으로 분류되는 '엑스터시'를 투약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채널A 캡처
애나는 "클럽 '버닝썬'과 강남의 다른 클럽 한 곳, 그리고 자택에서 마약을 복용했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 10월 애나에 대해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검찰은 마약 투약 혐의는 인정되지만 초범이고 범행을 시인한 점 등을 참작했다. 이에 법무부는 지난해 11월 출입국관리법에 따라 마약을 투약한 애나에게 출국명령을 내렸다.


하지만 애나는 일주일 만에 법무부 결정에 불복하고 출국명령을 취소해달라며 소송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애나는 버닝썬 폭행사건 당사자인 김상교 씨(29)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김 씨를 고소한 2명의 여성 중 1명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김 씨 성추행 고소 조사 당시 한국어에 능숙했으며 애나는 자신의 직업을 '무직'이라고 진술했다.

한편 애나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SNS에 버닝썬에서 이사를 맡았던 그룹 '빅뱅' 승리와의 인증샷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열심히 일해야 승리 대표랑 사진 찍지. 이번주 취했다가 열일"이라며 "10월 첫주 클럽 버닝썬 열일 바쁘다 승리 대표 짱 인스타그램 팔로우"라는 해시태그를 남겼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