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측, 산이 ‘I ♡ 몰카’ 노출 사과에도…“산이 퇴출” 비판 이어져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2-15 10:38:38
공유하기 닫기
사진=킬빌 갈무리
MBC 예능 ‘타겟 빌보드 : 킬빌’ 제작진 측은 래퍼 산이(34)의 공연 무대배경에 ‘‘I ♡ 몰카’라는 표현이 노출된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그럼에도 일부 시청자들은 시청자 게시판 등을 통해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킬빌 측은 2월 14일 홈페이지를 통해 “1월 31일, 목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 ‘타겟 빌보드 : 킬빌’ 1회의 힙합 아티스트 산이 공연 중 ‘I ♡ 몰카’란 표현이 1초간 무대배경에 노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해당 방송분에 대해 사전 시사를 하였음에도 해당 장면을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 방송에 부적절한 표현이 걸러지지 않고 방송된 점에 시청자 여러분들께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주의 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진=킬빌 홈페이지 갈무리
사진=킬빌 홈페이지 갈무리

제작진 측의 사과에도 불편함을 느낀 시청자들은 “산이 퇴출” 등을 요구하며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시청자 김** 씨는 15일 킬빌 시청자 게시판에 “불법촬영물=범죄이고, 국가차원에서도 엄격하게 다뤄지고 있는 사항”이라며 “공중파에서.. 기가 찬다. 산이 퇴출시켜라”고 쓴 소리했다.

또 다른 시청자 김** 씨는 “MBC에서 산이를 안 보던가 아니면 제가 더 이상 MBC를 안 보던가 해야겠다”며 “당장 퇴출해달라. 어떤 문제로 이러는지는 MBC가 모르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적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