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유리 확 달라진 외모 “엄마야” …성형? 보정? 딴 사람 인 줄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2-13 13:10:02
공유하기 닫기
사진=서유리 인스타그램
방송인 서유리가 과거에 비해 달라진 외모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서유리는 2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나는 몸신이다’(채널A) 팀에서 병원졸업 기념으로 꽃이랑 카드(를 줬다). 사랑합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서유리는 한 스튜디오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청순한 분위기에 긴 웨이브 머리와 또렷한 이목구비가 시선을 끌었다.

하지만 많은 누리꾼은 서유리의 외모가 몰라보게 달라졌다며 깜짝 놀라는 반응을 보였다. rl***은 이들은 “내가 아는 서유리가 맞나? 몰라 볼 정도로 전 얼굴이 없다”고 했고, da***은 “다른 사람 사진을 올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일부 누리꾼은 성형수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ni***은 “안 고쳐도 될 얼굴이었는데 왜 고쳤을까”라며 아쉬워했다. ie***도 “누가 봐도 고쳤다. 전이 더 예뻤다”고 말했다.


사진 보정 효과 때문이라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 li***도 “이건 그냥 사진 보정을 해서 그런 거지 성형한 건 아니다. 다른 사진 보면 예전이랑 똑같다”고 밝혔다.

wl***은 “‘나는 몸신이다’ 어제 방송 보면 고친 거 하나도 없더라. 이 사진이 그냥 좀 서유리 답지 않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서유리는 지난 2016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레이브스병(갑상선 기능 항진증)을 투병 중이라고 고백한 바 있다.

이후 2018년 3월 ‘나는 몸신이다’에 출연해 “다행히 1년 만에 (병이)완치돼 다시 방송에 나올 수 있게 됐다. 지금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