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팩 잘라서 ‘스커트’ 만드는 괴짜 디자이너

김가영 기자
김가영 기자2019-02-08 17:33:30
공유하기 닫기
헌 옷, 재활용품 등을 자르고 붙여 새로운 제품으로 만드는 니콜 매클로플린(Nicole McLaughlin·25) 씨가 화제입니다. 

1월 14일 패션 매거진 하이스노바이어티(highsnobiety)는 니콜의 이야기를 전했습니다. 니콜의 인스타그램에 들어가면 다양한 패치워크(여러 천 조각을 서로 꿰매 붙이는 것) 작품 사진이 올라와 있습니다. 



백팩을 해체하고 그것을 잘라 붙여 스커트로 만들거나, 캡 모자 여러 개를 이어붙여서 반바지로 만드는 식입니다. 그녀는 특히 신발을 자주 만드는데 재료는 백팩, 비니, 테이프, 셔츠 등 매우 다양합니다. 

그녀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2월 8일 기준 8만 명이 넘습니다.

니콜의 직업은 따로 있습니다. 현재 스포츠브랜드 리복(Reebok)에서 그래픽디자이너로 일하고 있습니다. 그는 하이스노바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 “하루 종일 컴퓨터만 하다가 이런 작업을 하면 리프레쉬가 된다”면서 “내 아이디어를 보여주고 디지털로 전환하는 것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깨달았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녀가 패션이나 산업디자인을 전공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리복 사무실에서 오래된 견본이나 재료를 잘라보는 등 여러 실험을 하면서 자신의 물건을 만들기 시작했다고 하네요. 

재료는 중고 상점이나 오픈마켓인 이베이(ebay)에서 주로 구매합니다. 새 제품은 사지 않습니다. 낭비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 재료로 만들어진 제품은 비영리단체 굿윌(Goodwill) 등에 기부한다고 하네요. 

자신이 만든 제품을 일상에서 입진 않습니다. 그는 “대부분 작품들은 단지 실험을 위한 것이거나 물리적인 형태로 아이디어를 얻으려는 것에 불과하다”면서 “패션 브랜드라기 보다는 사람들이 신발과 옷에 대해 가진 인식에 도전하는 예술 형식”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