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만 돌파 ‘극한직업’, 설 연휴에만 525만…역대 설 연휴 최다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2-07 10:22:48
공유하기 닫기
2019년 첫 천만 영화에 등극한 ‘극한직업’이 설 연휴 동안 무려 525만 명을 동원하며 극장가를 완벽하게 장악했다.

해체 위기의 마약반 5인방이 범죄조직 소탕을 위해 위장창업한 ‘마약치킨’이 일약 맛집으로 입소문을 타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믹 수사극 ‘극한직업’이 설 연휴 5일 동안 525만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수 천만 명을 돌파, 2019년 설 극장가를 완벽하게 장악했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극한직업’은 설 연휴의 시작인 2월 2일(토)부터 2월 6일(수)까지 매일 100만명 전후의 관객을 추가, 5일간 5,257,243명의 관객을 불러 모으며 폭발적인 흥행력을 과시했다. 이는 기존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 보유작인 ‘검사외전’의 4,789,288명을 제친 것으로 ‘극한직업’은 각종 흥행 기록을 갈아치운 데 이어 역대 설 연휴 최다 누적 관객수 1위 기록까지 추가하게 되었다. 특히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2월 6일(수)에는 역대 천만 영화 중 세 번째 빠른 속도인 개봉 15일만에 천만 관객 고지를 달성해 놀라움을 안겼다.  



지난 1월 23일 개봉 이후 역대 코미디 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개봉영화 최고 오프닝, 역대 1월 최다 일일 관객수를 기록했던 ‘극한직업’은 1월 27일(일) 1,032,769명, 2월 3일(일) 1,058,511명, 2월 5일(화)에는 1,130,216명, 2월 6일(수)에 1,130,404명 등 100만명 이상의 일일 관객수를 무려 4차례 기록했다. 하루 관객 100만명 이상 관람은 그간 ‘부산행’‘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스파이더맨: 홈 커밍’ 등 일부 블록버스터 영화들만이 보유한 드문 기록이다.  ‘극한직업’보다 일일 100만 이상 관객수 횟수가 많은 작품은 ‘신과함께-인과 연’(5회) 단 한 편뿐이다.

이병헌 감독 특유의 말맛 코미디와 배우들의 완벽한 팀 케미가 선사하는 순도 100%의 웃음을 통해 폭발적인 입소문을 불러일으키며 7일 기준 CGV 골든에그지수 97%, 네이버 실관람객 평점 9.28 등 높은 평점을 보이고 있는 ‘극한직업’은 쟁쟁한 신작들을 제치고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와 압도적인 수치로 예매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어 개봉 3주차에도 지치지 않는 흥행 열기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극한직업’은 웃음 바이러스를 퍼뜨리며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만든 마약반 5인방의 모습이 담긴 스페셜 포스터를 전격 공개해 다시 한번 천만 관객을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순도 100% 웃음의 흥행 신기록으로 설 연휴 극장가를 휩쓴 ‘극한직업’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