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에도 야간작업하던 50대 男, 컨베이어에 끼어 의식불명…끝내 숨져

김은향 기자
김은향 기자2019-02-05 09:33:07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 
설 연휴 첫날 인천의 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야간 근무를 하던 50대 남성이 기계에 끼어 숨졌다.

2월 3일 인천 서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2일 오후 11시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A 씨(51)가 작업 중 컨베이어 기계에 끼였다.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 유압 장비를 이용해 구조 작업을 벌였으나 A 씨는 의식불명 상태였다가 끝내 숨졌다.

소방과 경찰은 A 씨가 컨베이어를 수리하던 도중 미끄러져 컨베이어에 끼여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김은향 기자 eunhy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