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 손바닥 ‘고기 화로’ 타투 어떻게 수정했나 보니…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2-01 14:48:43
공유하기 닫기
아리아나그란데 인스타그램스토리
아리아나 그란데가 손바닥에 새긴 신곡 ‘7Rings’ 발매를 기념해 새긴 ‘七輪’ 타투가 일본어로 ‘일본식 고기 화로’를 뜻한다는 지적 이후, 수정된 타투가 공개됐습니다.

그란데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논란이 된 손바닥 타투를 수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리아나 그란데, 손바닥에 일본어로 ‘고기 화로’ 타투 새긴 이유

그가 공개한 타투 사진에는 기존 ‘七輪’ 외에 ‘指(지)’와 ♡(하트) 문양이 추가됐습니다. 指輪이 반지를 뜻하기 때문입니다.

그는 사진과 함께 “(타투) 수정을 도와준 과외 선생님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안녕히, 작은 숯불 화로. 그리울 거야. 난 널 정말 좋아했어”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한편 팬들은 그란데가 누리꾼들의 지적에 빠르게 대응한 것을 두고 “귀엽다”, “좋은 피드백”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소다 편집팀 기사제보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