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킬빌’ 도끼 “미국으로 이사간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2-01 13:04:27
공유하기 닫기
래퍼 도끼가 "미국으로 진출하기 전에 마지막으로 도전하기 위해 '킬빌'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1월 31일 첫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킬빌(Target : Billboard - KILL BILL, 이하 ‘킬빌’)’에서는 내로라하는 래퍼들의  무대가 공개됐다.



'킬빌' 촬영 시기는 지난해 연말이었다. 당시 도끼는 미국 이사를 계획했던 상황.

도끼는 "(2018년) 연말에 미국으로 이사 간다"고 밝히면서 "마지막으로 도전을 하고 가려 한다"고 털어놨다.




도끼는 "그 동안 힙합을 하면서 내 무대를 보여줄 기회가 잘 없었다"며 "항상 프로듀서 자격으로 경연 프로그램에 출연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TV 출연을 잘 안 하게 될 것 같다. 자제할 것이다"고 밝혔다.

'킬빌'은 YDG(양동근), 도끼, 제시, 산이, 치타, 리듬파워, 비와이 등 국내를 대표하는 래퍼들이 미국 빌보드 차트 점령을 목표로 랩 배틀을 펼치는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