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식당 운영 김학래 年100억 매출 전부 ○○에게? …“난 빈털터리”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1-31 14:00:01
공유하기 닫기
김학래. 사진=채널A 제공
중식당을 운영중인 개그맨 김학래가 100억 원의 연매출을 자랑했다.

김학래는 1월 30일 방송된 KBS1 ‘비상소집-전국이장회의’에 출연해 ‘황혼 재혼’, ‘명절 스트레스’ 등의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학래는 ‘황혼 재혼’에 대해 얘기하던 중 연매출 10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김학래는 “(중식당 운영으로) 100억 원 매출을 달성한 것은 맞다”며 “그러나 재산의 모든 명의는 아내의 것이다. 현재는 빈털터리 신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학래-임미숙 부부는 2003년 12월 서울 강동구 올림픽공원 인근에 중식당을 개업한 후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두 사람이 운영 중인 식당은 맛집으로 소문이 나면서 손님들이 몰렸고, 특히 자체 개발한 탕수육 메뉴가 홈쇼핑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수십억 원대 매출을 달성했다.
 
김학래는 지난 2013년 한 방송에 출연해서도 “현재 차이니즈 레스토랑을 하고 있다”며 “지난해 연매출 100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김학래는 “짠돌이들은 사업을 하면 안 된다. 요식업을 하려면 인심이 넉넉해야 한다”며 “나는 손님들에게 아낌없이 음식을 내놓는 편이다. 음식을 조금 더 주는 게 문제가 아니라 손님들은 음식점에서 대접 받기를 원한다. 그것을 잘 파악해야 한다”며 연매출 100억 원의 비결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