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윤 전성시대…의사∙경찰→알바생까지 ‘대활약’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1-31 12:00:01
공유하기 닫기
천의 얼굴을 가진 배우 조재윤이 다양한 장르에서 활약하고 있다.

조재윤이 드라마, 예능 등 장르를 불문한 활동으로 주목받고 있다. 자칫 많은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미지 소비에 대한 우려가 있을 수 있지만 반대로 조재윤은 출연하는 프로그램마다 전혀 다른 얼굴로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조재윤은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는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 진진희(오나라 분)의 남편 우양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조재윤은 전반적으로 무거운 드라마 분위기 속에서 유일하게 유쾌한 부부의 모습을 연기하며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뿐만 아니라 SKY 캐슬에서 가정, 직장에서 눈치를 보는 가장의 모습을 보여주며 현실적인 캐릭터로 사랑을 받았다.

반면 MBC 에브리원 '도시 경찰'과 tvN '커피프렌즈'에서 조재윤은 전혀 다른 얼굴을 보여준다. '도시 경찰'에서는 실제 수사 업무에 투입돼 막내 수사관으로서 자신의 몫을 해내기 위해 노력했다. '커피프렌즈'에서는 든든한 맏형이자 설거지 막내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와중에도 제주도까지 내려가는 의리를 보여준 것은 물론 빠르고 깨끗한 설거지로 조식기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조재윤이 여러 방면에서 활동할 수 있은 이유는 어디에나 흡수 가능한 융통성 있는 성격과 언제든지 상황을 반전시킬 수 있는 재치 때문이다. 또한 드라마에서는 선과 악을 오가며 연기하는 반면 예능에서는 친근한 아재미를 보여줘 전혀 다른 캐릭터를 만들어 낸다. 여기에 작은 일에도 열심을 다하고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는 조재윤의 진심이 더해져 시청자들의 호감도를 높이고 있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