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년만에 찾은 아들… 생애 최고의 설선물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1-31 09:59:28
공유하기 닫기
김태형 씨(가운데)가 1월 30일 대구지방경찰청에서 아버지 김진호 씨(오른쪽), 어머니 김정희 씨(왼쪽)와 처음 만나 기뻐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왔네, 왔어!”

1월 30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계 사무실. 김태형(미국명 조슈아 라이스·40) 씨가 들어서자 김진호(61) 김정희 씨(57·여) 부부가 일어나 태형 씨를 끌어안았다. 38년 만에 친부모와 외아들이 만났다. 부부는 “죽은 줄 알았는데 만나게 돼 원도, 한도 없다. 잘 살아줘서 고맙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태형 씨는 “어렸을 적 버려졌다고 생각했는데 그동안 저를 애타게 찾았다는 얘기를 듣고 놀랐다. 롤러코스터를 탄 기분이다”라고 통역을 통해 말했다.



이들은 1981년 12월 20일 헤어졌다. 부부가 지인의 결혼식장에 갔다가 만 2세이던 태형 씨를 잃어버렸다. 부부는 외아들을 잃었다는 죄책감에 아이를 더 갖지 못했다.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지만 성과는 없었다. 고통스럽게 살다가 31년이 지난 2012년 평생 한으로 남을 것 같아 다시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은 2018년 지역 모 아동보호시설의 입소카드를 확인하다 태형 씨로 추정되는 아동이 미국에 입양된 사실을 알았다. 현지 입양된 다른 한국계 미국인의 도움으로 태형 씨와 연락이 닿았다. 국제우편으로 태형 씨의 머리카락을 받아 유전자 검사를 해서 가족임을 확인했다.

태형 씨의 양아버지는 한국 근무 경력이 있는 미군이다. 태형 씨는 양부의 영향을 받아 6년간 미군으로 복무한 뒤 현재는 자동차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 정체성의 혼란을 겪던 16세 무렵 친부모를 찾아 한국 입양기관에 연락했지만 부모가 없다고 서류에 기록돼 버림받은 줄 알았다고 한다. 2018년 10월 친부모가 찾는다는 소식을 듣고는 무척 놀랐다고 했다.


태형 씨는 대구에서 친부모와 설 연휴를 보낸 뒤 귀국했다가 가을쯤 다시 올 계획이다. 태형 씨는 “친부모를 찾았다는 말을 듣고 한국어를 배우고 싶었다. 가족 곁에서 대학 어학당에 다니겠다”고 말했다. 부부는 “아들과 차례도 지내고 성묘도 하고 싶다”고 했다.

대구=박광일 기자 light1@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