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왓포드전서 최고 평점 싹쓸이…“토트넘은 쏘니가 필요했다”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1-31 08:53:47
공유하기 닫기
(게티이미지코리아)
토트넘을 위기에서 구한 손흥민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손흥민은 1월 31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8-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해 동점골을 터트려 팀의 2-1역전승을 만들어냈다.



경기 후 ‘BBC’는 “아랍에미리트에서 돌아 온 손흥민은 17차례 스프린트를 시도하며 팀 동료들 중 가장 많은 횟수를 기록했다. 후반 35분에는 강렬한 슈팅을 홈팬들을 열광시켰다”며 손흥민을 최우수선수(MOM)으로 선정했다.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은 8.2점을 부여했다.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점수다. 역전골을 합작한 대니 로즈와 요렌테는 나란히 8.1점을 받았다.

‘풋볼런던’도 손흥민에게 최고 평점인 8점, 요렌테에게 7점을 줬다. 매체는 “손흥민은 열심히 뛰었고 종료 10분전 보상을 받았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복귀가 필요했다”고 호평했다.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과 역전골을 어시스트한 대니 로즈에게 나란히 최고 평점인 8점을 부여했다.

아시안컵을 마치고 토트넘에 합류한 손흥민은 복귀하자 마자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팀이 0-1로 밀리던 후반 35분 손흥민은 왼발 슈팅이 동점골을 터뜨렸고, 그 기세를 몰아 후반 42분 요렌테가 대니 로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해 2-1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