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고궁-종묘 무료 개방, 2월 2~6일… 문화행사도 다채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2-02 10:50:01
공유하기 닫기
자료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문화재청은 설 연휴인 2월 2일부터 6일까지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과 종묘, 조선 왕릉, 아산 현충사, 금산 칠백의총, 남원 만인의총 등을 무료로 개방한다고 29일 밝혔다. 평소 예약제인 종묘도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다만 창덕궁 후원은 제외한다.

설맞이 문화 행사도 즐길 수 있다. 경복궁 집경당에서는 5, 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세배 행사를 진행한다. 덕수궁 함녕전 앞에서는 2∼6일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국립고궁박물관은 2일 정오 캘리그래피 작가가 덕담을 써주는 ‘복 찾고, 덕 받고’ 행사를 연다. 국립민속박물관은 6, 7일 ‘2019년 기해년 설맞이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1일과 입춘(立春) 당일인 4일에는 ‘입춘대길(立春大吉)’과 ‘건양다경(建陽多慶)’ 등 입춘첩을 나눠준다.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