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곽상민, 검거 때 자해 후 사망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1-30 09:51:27
공유하기 닫기
경기도 화성 동탄의 한 원룸에서 남녀 2명을 흉기로 찔러 1명을 살해하고 도주했던 이른바 ‘동탄 살인사건’ 용의자 곽상민 씨(42)가 1월 29일 검거 과정에서 자해해 사망했다.

동탄 살인사건은 27일 오후 9시 30분경 경기 화성시 석우동 소재의 한 원룸에서 곽상민 씨가 흉기로 A 씨(38·여)와 B 씨(41·남)를 찌른 뒤 달아난 사건이다.



당시 B 씨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두 사람을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A 씨는 이 과정에서 사망했다. B 씨는 현재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곽상민 씨를 쫓던 경기 화성동탄경찰서는 사건 발생 사흘째인 29일 곽 씨를 공개수배했고, 이날 오후 8시 30분경 충남 부여에서 곽 씨를 발견했다. 그러나 검거 과정에서 곽 씨는 자해를 해 끝내 사망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