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靑부대변인 “사의 표명한 적 없어…개인적 이유로 장기간 휴가 중”

김은향 기자
김은향 기자2019-01-30 08:56:32
공유하기 닫기
사진=고민정 부대변인(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40)은 1월 30일 자신이 사의를 표명했다는 언론 보도를 직접 부인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에 돌린 문자 메시지를 통해 “사의를 표명한 바 없다”라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개인적인 이유로 이번 주까지 장기간 휴가 중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 언론은 전날(29일) 청와대 관계자를 인용, “고민정 부대변인이 사표를 내고 지난주부터 출근을 하지 않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고 부대변인은 지난 21일부터 연차를 쓰고 휴가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고 부대변인의 장기 휴가를 두고 사의설이 돌기도 했다.

KBS 아나운서 출신인 고 부대변인은 더문캠(문재인 캠프) 공동대변인을 거쳐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일하고 있다.


김은향 기자 eunhy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