펑웨이중 사망에 싱가포르 女배우 “넌 내 일부…다음 생엔 부부되자”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1-29 18:08:22
공유하기 닫기
사진=제이리 우 인스타
싱가포르 배우 제이리 우(27)가 군 훈련을 받다가 숨진 싱가포르 인기스타 펑웨이중(28·알로이시우스 팡)의 여자친구라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싱가포르 언론 ‘8데이스(8days)’는 1월 24일(현지시각) 펑웨이중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제이리 우의 사연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열애설이 불거졌지만, 당시 펑웨이중은 “그녀에 대한 감정이 없다”며 열애설을 일축했다.

침묵을 지키던 제이리 우는 펑웨이중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24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펑웨이중과 함께 찍은 사진을 다수 올리며 지난 몇 년 동안 그와 연인 관계를 유지해왔다고 밝혔다.

특히 제이리 우가 펑웨이중을 떠올리며 적은 편지 형식의 글은 29일 현재, 18만 명 이상의 ‘좋아요’를 받았다.


제이리 우는 해당 글에서 “사랑하는 그대에게. 8월 24일은 너의 생일이야. 1월 4일은 우리에게 특별한 날이야. 1월 24일은 당신이 한 마디도 없이 우리를 떠난 날이야. 내가 가장 좋아하는 숫자는 4. 우연의 일치일까? 왜 날 혼자 내버려뒀어? 어떻게 이 세상을 떠날 수 있어?”라며 슬픔을 드러냈다.

이어 “다음 생에는 우린 남편과 아내여야 해. 사랑해, 정말, 정말 사랑해. 지난 몇 년간 날 돌봐줘서 고마워. 난 항상 널 사랑할 거야. 내 꿈에서 날 찾아오렴. 넌 항상 내 일부가 될 거야. 우리는 다음 생에 만나야 해. 죽음이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라고 덧붙이며 다음 생에도 만났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사진=제이리 우 인스타
사진=제이리 우 인스타

싱가포르 야후 등 외신에 따르면 27일(현지시각) 펑웨이중의 장례식이 열렸다. 펑웨이중은 19일 뉴질랜드에서 진행된 군사 훈련을 하다가 변을 당했다.

자주포를 수리하는 과정에서 사고를 당한 펑웨이중은 병원으로 옮겨져 세 차례 수술을 받았지만 23일 밤 끝내 눈을 감았다.


펑웨이중 소속사는 24일 펑웨이중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그의 사망소식을 전했다. 펑웨이중 소속사는 “지난 며칠 동안, 펑웨이중 가족은 병원에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의료진이 그의 상태가 악화되고 있고, 최악의 경우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을 때 우리 모두는 무너졌다”고 밝혔다.

27일 펑웨이중 장례식장 근처엔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려 그의 마지말 길을 배웅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