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사직서 정식 수리…길었고, 뜨거웠고, 영광스러웠다”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1-29 18:05:12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DB
지난 1월 7일 청와대에 사직서를 낸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29일 “사직서가 정식으로 수리되었다는 소식을 오늘 들었다”고 밝혔다.

탁 행정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돌이켜보면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서거 이후 시작된 문재인 대통령님과의 인연이다. 만감이 없을 수 없다. 굳이 소회를 말한다면, 길었고, 뜨거웠고, 무엇보다 영광스러웠다”고 말했다.
 
탁 행정관은 “그간 저를 향했던 칭찬과 비난이 있을 때마다 입을 닫았던 이유는 일하는 사람은 일로써만 말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능력이 없기에 일 자체로서 표현하려는 입장 밖에는 가질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일들에 대한 평가는 칭찬이든 비난이든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탁 행정관은 “무엇보다, 앞으로 무얼 하겠냐는 질문들이 많으신데, 일단 제 스스로에게도 시간이 필요할 것이고, 업무와 연관된 기업의 취업도 제한되니 천천히 고민해 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일전에 메이커스페이스 공간을 대통령님 일정으로 살펴본 적이 있었는데, 내용좋은 청년들의 신제품이 홍보와 마켓팅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보았다“며 “그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무료 컨설팅 등으로 제가 얻은(?) 공적 영역에서의 경험과 무형의 자산(?)을 좀 보탤까 싶다”고 전했다.

탁 행정관은 “여러 가지로 감사했다”며 글을 마쳤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