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승리 클럽 버닝썬 성폭행 영상 입수, 봐 줄 생각 NO”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1-29 15:41:31
공유하기 닫기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보
그룹 '빅뱅' 승리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발생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지난해 11월에 발생한 '버닝썬 폭행사건' 영상을 공개했다. 방송에 공개된 영상은 클럽 보안요원들이 손님 김상교 씨(29)를 밖으로 끌고 나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는 모습으로 시작된다. 이 후 김 씨는 클럽 이사 장모 씨로부터 머리와 복부 등을 수차례 폭행 당했다.



장 씨와 보안요원들이 클럽으로 들어간 후 김 씨는 112에 신고했다. 10분 만에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클럽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더니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다.

김 씨는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먼저 (내게 수갑을)채우려고 했다. 그냥 취객 취급을 하면서. 보안요원들은 '자기네들은 때린 적 없다'고(한다)"고 억울해 했다.

클럽 측은 경찰에 "김 씨가 성추행을 했느니 안 했느니를 놓고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김 씨를 밖으로 데려고 나와 때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김 씨는 매우 흥분된 상태에서 쓰레기를 버리고 뭘 발로 차고 (클럽) 업무 방해를 하고 있었다"라며 "클럽 측에서 업무 방해 부분 피해를 주장해서 제지하는 과정에서 체포에 응하지 않으니까 현행범 체포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현재 이 사건을 쌍방폭행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클럽 안에서 벌어진 김 씨의 성추행 혐의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 씨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자신은 성추행을 한 적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측도 이 사건에 대해 제보를 받고 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