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일파만파…“직접 해명해라” 요구 빗발쳐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1-29 14:53:57
공유하기 닫기
승리. 사진=동아닷컴DB
그룹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운영하는 클럽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벌어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승리의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28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해 11월 발생한 ‘버닝썬 폭행 사건’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클럽 관계자가 한 남성을 밖으로 끌고 나와 다리를 걸어 넘어뜨리고, 이 남성을 주먹으로 폭행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보도에 따르면 영상 속 피해 남성은 손님 김상교 씨(29)로, 김 씨를 폭행한 사람은 클럽 이사 장모 씨였다.

김 씨는 이를 경찰에 신고했으나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장 씨가 아닌 김 씨에게 수갑을 채웠고, 경찰이 김 씨에게 보낸 체포 이유서에는 맞은 김 씨가 피혐의자, 장 씨가 피해자로 돼 있었다고 MBC는 보도했다.



김 씨는 “그냥 아무 이유 없이 (내게 수갑을)채우려고 했다. ‘신고자는 저인데 왜 저를 체포하려고 하느냐’(고 했다)”고 말했다.

반면 클럽 측은 “김 씨가 성추행을 했느니 안했느니를 놓고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어,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김 씨를 밖으로 데리고 나와 때렸다”고 했다.

경찰은 출동 당시 김 씨가 클럽 현관 앞에서 쓰레기통을 발로 차며 욕을 하고 있어 업무 방해 혐의로 체포한 것이라고 밝혔다.


버닝썬 폭행 사건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클럽을 운영 중인 승리의 해명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목소리도 이어지고 있다.
다수의 누리꾼은 승리가 이번 사건과 직접적인 관계가 없어도 본인이 운영 중인 클럽에서 발생한 사건인만큼 직접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승리의 인스타그램에는 “입장 표명을 하시고 제대로 문제를 해결하시죠”, “버닝썬 해명해주세요”, “이번 사건에 대해 승리의 피드백도 필요하다”, “제대로 해명해라”, “본인 사업장에서 범죄가 일어났는데…해명하세요” 등 이번 사건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재훈 서울 강남경찰서장은 29일 입장문을 통해 ”경찰은 신고자인 김모 씨와 클럽 직원 장모 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했고, 강력팀에서 엄정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