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 안 좋아”…황치열 한마디에 뿔난 中네티즌들

조혜선 기자
조혜선 기자2019-01-28 13:39:36
공유하기 닫기
가수 황치열의 중국 활동에 빨간 불이 켜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그가 예능에서 꺼낸 한 마디가 오해를 불러왔기 때문이다.

중국 왕이연예는 1월 25일 오전 "황치열이 중국 공기와 수질이 좋지 않다고 비아냥거렸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황치열이 한국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중국의 공기가 안 좋더라. 창사공항에 내렸는데 앞이 안 보였다. 물 맛도 (한국과) 달랐다'면서 토로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문제가 된 장면을 캡처한 후 중국어로 번역해 게재했다. 




해당 게시물은 삽시간에 웨이보와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으로 퍼졌다. 대다수는 코멘트에 "황치열이 중국의 공기와 수질에 대해 지적했다"면서 분노했다.

언론과 일부 네티즌은 "중국에서 돈 많이 벌었으면서 이렇게 말해도 되냐", "중국에서 벌 만큼 벌었다는 것인가" 등 비난하기도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를 확인하면 황치열의 발언은 나쁜 의미가 아니었다.  



이날 그는 “출국 전, 중국에서 활동한 가수 선배들이 공기가 안 좋고 물이 안 맞을 수 있다더라. 공항에 내렸는데 앞이 안 보이더라. '진짜 공기가 안 좋구나'(느꼈다). 물을 마셨는데 '물맛이 좀 다를 수 있겠구나' 생각했는데 전혀 상관없었다”고 말했다.


MC들 또한 황치열의 발언에 "체질이네. 타고난 대륙 체질이다"고 감탄하며 박수쳤다.

그럼에도 중국 네티즌들은 ‘공기’, ‘물’ 등이 좋지 않다는 것을 인정했다는 사실이 불쾌한 모양새다. 중국 웨이보에는 현재(오후 2시 기준) 황치열의 발언이 검색어 1위에 오르기까지 했다.

앞서 황치열은 중국판 ‘나는 가수다4’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오는 21일에는 두 번째 정규앨범 ‘더 포 시즌스(The Four Seasons)’ 발매를 앞두고 있다.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