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장제원 의원 ‘이해충돌’ 논란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1-28 10:43:42
공유하기 닫기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지난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로 활동하면서 교육부가 지정하는 역량강화대학에 지원하는 예산을 확충하라고 강조한 것을 놓고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1월 27일 국회 회의록에 따르면 장 의원은 지난해 11월 29일 국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소위에 참석해 교육부가 지난해 8월 지정한 30개 역량강화대학에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백범 교육부 차관에게 “역량강화대학이 몇 개냐” “(역량강화대학 30곳 중 지원을 받지 못하는) 18개 대학은 어떻게 할 거냐”라고 했다. 30개 대학 중 정원 감축 등 자구안을 마련한 12개 대학에 대한 지원금을 더 늘리라는 취지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역량강화대학 규모를 봤을 때 (지원 예산안) 상향 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8일 1개 대학당 지원금을 기존 19억 원에서 평균 24억 원대로 증액했다”고 했다.



문제는 교육부가 지난해 8월 지정한 역량강화대학 30곳에 장 의원의 형 장제국 씨가 총장으로 있는 동서대도 포함돼 있다는 점. 이 때문에 “대학 지원이라는 공익적인 측면에서 문제를 제기했지만 결국 일가가 운영하는 대학 재정에 도움을 줄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예산 지원을 받는 12개 대학에 동서대를 포함해 어떤 대학이 들어갈지는 5월에 결정된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역량강화대학 평가가 지방대에 지나치게 가혹하고 수도권에 편파적이라는 평가가 많아 문제 제기를 한 것”이라며 “동서대에 관련한 예산을 개인적으로 부탁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 “당시 문제 제기에도 예산안은 정부 원안대로 통과됐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분야에서 눈에 띄는 문제점을 내가 지적하지 않으면 지방대학이 받는 불이익은 누가 대변하느냐”고도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