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폭행 의혹, 사법당국서 밝혀줄 것이라 믿어…심려 끼쳐드려 죄송”

김은향 기자
김은향 기자2019-01-25 14:48:21
공유하기 닫기
사진=손석희 앵커(JTBC제공)
손석희 JTBC 대표이사 겸 ‘뉴스룸’ 앵커는 24일 불거진 지인 폭행 의혹과 관련해 “사법당국에서 밝혀줄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손석희 앵커는 이날 JTBC ‘뉴스룸’에서 “본격 방송에 앞서 오늘 저에 대한 기사로 놀랐을 것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손 앵커는 “사실과 주장은 엄연히 다르다. 사법당국에서 밝혀줄 것이라고 믿는다”라며 “흔들림 없이 ‘뉴스룸’을 진행하겠다. 시청자들에게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앞서 연합뉴스에 따르면, 프리랜서 기자 A 씨는 ‘지난 10일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마포구 상암동의 한 일본식 주점에서 손 대표이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 씨는 당시 주점에서 손 대표이사와 단둘이 식사를 하던 중 얼굴을 수차례 폭행당했다고 주장하고 전치 3주의 상해 진단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손 대표이사 측은 입장문을 통해 “A 씨가 손 사장에게 불법적으로 취업을 청탁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오히려 손 사장을 협박한 것이 이번 사안의 본질이다”라며 “A 씨를 상대로 공갈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A 씨는 타 방송사 기자 출신으로 제보가 인연이 돼 약 4년 전부터 알던 사이”라며 “방송사를 그만 둔 A 씨는 오랫동안 손석희 대표이사에게 정규직, 또는 그에 준하는 조건으로 취업하게 해 달라는 청탁을 집요하게 해 왔다. 이번 사안 당일에도 같은 요구가 있었고 이를 거절하자 갑자기 화를 내며 지나치게 흥분했다. ‘정신 좀 차려라’고 손으로 툭툭 건드린 것이 사안의 전부”라고 반박했다.

김은향 기자 eunhy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