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조 “나는 눈을 잃었지만 지혜를 얻었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25 11:04:33
공유하기 닫기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개그맨 김병조가 한쪽 눈이 실명된 사연을 고백했다.

1월 24일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개그맨에서 강단에 서는 한학자로 새 인생을 살고 있는 김병조의 이야기가 방송됐다.



개그맨을 그만둔 김병조는 21년간 광주의 한 대학교에서 명심보감을 강의 중이다.

이날 김병조는 13년 전 눈 한쪽 시력을 잃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중심성 망막출혈로 실명 위기가 왔다. 의사 선생님도 제가 사회 생활하는 사람이라 시력을 살리려고 애쓰는데 아무래도 어렵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안압이 오르고, 방법이 두 가지가 있는데 시신경을 아예 제거한다든가 아니면 진통제를 맞아야 한다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내가 하는 일이 있는데 언제 진통제를 맞나. (강의를) 이어갈 수 없다 싶어서 운명이라 생각하고 강의를 했다"며 "잃는 게 잃는 게 아니다. '잃는 게 있으면 얻는 게 있고 얻는 게 있으면 잃는 게 있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눈을 잃었지만 지혜를 얻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