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캐년 추락사고 국민청원→외교부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발생, 영사조력 제공”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24 10:20:13
공유하기 닫기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사진|채널A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국민청원→외교부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발생, 영사조력 제공”

외교부는 그랜드캐년 한국인 추락 사고와 관련해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월 23일 “2018년 12월 30일 오후 4시경(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그랜드캐년 야바파이포인트 인근에서 우리 국민 1명이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주로스앤젤레스총영사관은 사건을 인지한 직후 국내 가족에게 사고 발생 사실과 경위를 알렸으며, 미국 입국에 필요한 행정 절차를 안내했다.

아울러 총영사관은 애리조나주 영사협력원을 현지 병원에 파견해 사고 현황을 상세히 파악하고, 가족을 위로했다. 총영사관은 향후에도 필요한 영사조력을 계속 제공해 나갈 예정이다.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그랜드캐년 추락사고를 당한 한국 대학생의 귀국을 도와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장하면서부터다.

1월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5살 대한민국의 청년을 조국으로 데려 올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해당 청원에는 23일 저녁 7시 기준 1만7000여 명이 동의했다.

청원자는 “부산 모 대학에 재학 중인 박모(25) 씨가 2018년 12월 30일 그랜드캐년에서 발을 헛디뎌 추락해 머리 등을 크게 다쳤고 현재 혼수상태”라며 “가족은 박 씨를 간절히 한국으로 데려오고 싶어하지만, 관광회사와의 법적인 문제뿐만 아니라 비용 문제가 있어 데리고 오지 못하고 있다”고 적었다. 박 씨의 병원비만 현재까지 10억 원이 들었고, 환자 이송비로만도 2억원이 소요된다는 청원자의 주장.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사진|채널A
청원자는 “국가는 자국민을 보호해야하는 의무가 있다”며 “타국에서 당한 안타까운 사고로 돌아오지못하는 대한민국 국민 박 씨가 한국에 돌아올 수 있게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실제로 유튜브 등에는 박 씨가 그랜드캐년에서 추락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올라오기도 했다.

또한,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설전이 벌어지고 있다. 그랜드캐년 추락사고를 당한 박 씨 가족 심경을 이해하는 이들은 청원 내용을 옹호하며 도와줘야 한다는 의견이다. 반대로 국민 세금을 엉뚱한 곳에 낭비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많다. 박 씨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경위가 위험한 곳에서 부주의했다는 점을 꼽았다.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사진|채널A
그리고 이는 또 다른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이어지고 있다. 그랜드캐년 추락사고 박 씨를 도와주지 말라는 반대 청원이 쏟아진 것. 이에 따라 외교 당국의 입장에 관심이 쏠린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그랜드캐년 추락사고. 사진|채널A·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