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하 인턴에 정규직 공채 문제 알려준 암센터 간부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1-24 10:01:20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국립암센터 직원들이 자신과 함께 근무한 임시직·인턴 직원을 정규직 채용시험에 합격시키기 위해 시험문제를 유출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1월 23일 국립암센터 채용비리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 병원 영상의학과 간부 A 씨(44·여)와 직원 B 씨(39)를 채용업무 방해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 병원 정규직 채용 필기시험 출제위원을 맡은 2018년 1월 같은 부서에 근무하던 임시직 직원과 인턴 직원에게 자신이 출제한 문제와 정답을 미리 알려준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인턴 직원이 문제와 정답을 미리 받아보고도 시험에서 떨어지자 임시직으로라도 채용되게 하려고 면접관에게 청탁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인턴은 임시직에 합격했다.



B 씨는 2018년 1월 필기시험 문제가 저장돼 있던 다른 직원 컴퓨터에서 시험문제를 몰래 빼내 같은 부서 임시직 직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B 씨에게서 시험문제를 미리 받아본 임시직 직원은 정규직 시험에 합격했다. 영상의학과 직원 C 씨(35·여)도 자신이 출제한 문제를 같은 부서 임시직 직원에게 보여준 것으로 드러났다. C 씨를 포함한 선배 직원들에게서 시험문제를 미리 건네받은 임시직과 인턴 직원들은 다른 응시자 5명에게 시험지를 전달하기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