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운전자’ 양택조 “운전면허증 반납 찬성…택시가 편해”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24 09:30:50
공유하기 닫기
양택조. 사진=동아일보 DB
배우 양택조가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 반납을 찬성했다.

1월 24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서는 네 명의 패널이 고령운전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에 관해 각자의 의견을 나눴다.



이날 출연한 양택조는 "오늘 나 여기 왜 불렀냐. 내 나이가 이제 81세다. 앞으로 40년을 더 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러나 나는 이미 운전대를 놓았다. 아침에 택시를 탔는데 얼마나 편한지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고령운전자의 운전면허 자진 반납에 찬성한 "나는 아직 반납을 하지는 않았지만 할 예정이다. 이미 운전을 안 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