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병’ 논란에 입 연 이승우 “승부욕 강하다 보니…성숙하지 못했다”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1-23 09:47:04
공유하기 닫기
이승우. 사진=스포츠동아DB
아시안컵 데뷔전을 치른 이승우(베로나)가 앞서 불거졌던 이른바 ‘물병’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이승우는 22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텁 16강전에서 후반 43분 황인범(대전)과 교체되며 그라운드를 밟았다.



앞선 조별리그 3경기에서 단 한 차례도 출전하지 못했던 이승우는 이날 투입으로 자신의 아시안컵 데뷔전을 치렀다.
 
무릎을 다친 나상호(광주)를 대신해 벤투호에 극적으로 합류한 이승우는 지난 중국전에서 돌출 행동을 해 이른바 ‘물병’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중국전 당시 파울루 벤투 감독의 마지막 교체 카드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가 호명됐고, 이후 이승우는 물병과 수건을 발로 걷어차고 착용하고 있던 보호대를 손으로 빼 집어던지는 행동을 해 비난을 샀다.

바레인전 후 가진 인터뷰에서 이승우는 ‘물병’ 논란에 대해 “승부욕이 강하고 축구에 대한 열정이 강하기 때문에 매경기 뛰고 싶다. 들어가서 좋은 모습, 끝까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하다 보니 성숙하지 못했다”고 반성했다.

이어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죄송스럽다. 형들과 이야기 하고 잘 마무리 했다”며 “성숙해질 수 있는 계기였다”고 덧붙였다.


이승우는 “형들이 좋은 얘기를 해줬다. 곁에서 큰 도움이 돼줬다”며 “힘들기 보다는 성숙해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며 대표팀 형들에 대한 고마움도 드러냈다.

아시안컵 데뷔전을 치른 소감에 대해서는 “너무 의욕이 넘쳤고 세밀하지 못한 부분은 아쉬웠다”면서도 “팀이 어려운 상황에 들어가서 조금이라도 보탬이 된 것 같아 기쁘다. 남은 기간 잘 회복해서 8강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은 오는 25일 카타르와 8강전을 치른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