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JAPAN’ 티셔츠 입은 금태섭, 누리꾼과 ‘쪽바리’로 설전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1-23 08:54:30
공유하기 닫기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금태섭 의원 페이스북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들에게 선물받은 'I♥JAPAN' 티셔츠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려 누리꾼들에게 질타를 받고 있다.

금 의원은 1월 17일 페이스북에 "'아들의 선물' 친구들과 3박4일 일본 다녀온 아들이 사온 선물. 고맙다 아들. 아빠는 예전부터 분홍 티셔츠를 꼭 갖고 싶었던 건 아니지만..."이라며 분홍색 'I♥JAPAN'를 입은 사람의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반응은 댓글의 반응은 극과극으로 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한일간 벌어지고 있는 '초계기 논란'을 언급하며  'I♥JAPAN' 티셔츠 사진은 경솔했다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요즘 일본과 껄끄러운데 자칫 구설에 오르내릴 수 있지 않냐. 아들은 아빠 생각해서 선의로 사온 거지만 이걸 찍어서 올린다는게...", "친일이세요?"", "실망입니다", "금 의원님. 아드님께서 일본에 다녀온 뒤 사온 티셔츠라 의미가 남다를 수 있지만 현시국 또 의원님 자리를 생각해보세요", "입방아에 오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지우는 게 좋을 듯", "애가 선물하는 거야 그렇다 치더라고 이걸 굳이 올리는 건 뭘까?"라고 댓글을 남겼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일본을 옹호한 건 아니지 않냐", "그냥 아들에게 선물 받아서 기분 좋아서 올린 듯"이라며 별 의도 없이 금 의원이 사진을 올린 것이라며 두둔했다.


22일 금 의원은 페이스북에 한 누리꾼과 나눈 대화를 캡처해 "혐오표현 쓰시면 안 됩니다^^"라며 "의견이 다를 수 있고 정치인 SNS에 욕도 좀 할 수 있는데 모르는 분이 '쪽바리'(일본인을 비하하는 단어)라는 단어를 써서 메시지를 보내셨길래 그러시면 안 된다고 했더니 '일본놈에게만 씁니다'라는 답이 왔다. 일본 사람에게도 쪽바리라고 부르면 안 됩니다. 혐오표현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니 이 사람은 그럼 설마 중국사람이나 미국사람을 그렇게 부를 리가. 그래도 존댓말로 바꾸셨음"이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한 누리꾼은 금 의원이 올린 'I♥JAPAN' 티셔츠 사진과 함께 '혹시 조상 중 쪽바리가?'라고 했다.

이에 금 의원은 '뭐라고 답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네요. 쪽바리, 짱깨, 깜둥이 이런 말 쓰십니까? 그러시면 안 됩니다. 프로필 보니까 교육학 전공하셨던데 의견이 다르다고 해서 혐오 표현을 써서야 되겠습니까"라고 답장을 보냈다.

이어 누리꾼이 "일본놈에게만 씁니다"라고 하자 금 의원은 "그러시면 안 됩니다"라고 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