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손예진, “친구 사이” 해명했지만 …“이 만남 찬성일세” 응원 이어져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1-22 09:34:20
공유하기 닫기
사진=스포츠동아DB
배우 현빈(37)과 손예진(37)이 2번째 열애설도 부인하자 아쉽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현빈과 손예진은 1월 10일에 이어 21일 또다시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친구 사이’임을 강조하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21일 온라인상에 두 사람이 한 마트에서 함께 장을 보고 있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지난 10일 미국발 목격담이 온라인을 통해 전해지면서 한차례 열애설에 휩싸였던 두 사람의 사진까지 공개되자 둘 사이를 의심하는 누리꾼들은 더욱 많아졌다.

그러나 두 사람은 2번째 열애설 역시 “사실무근”이라며 부인했다.
 
현빈 소속사 측은 “앞서 손예진이 미국에 체류 중이라는 소식을 듣고 함께 만나에서 장을 본 것”이라며 “마트에는 다른 지인도 함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이 동갑내기에 절친이다 보니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예진 소속사 역시 “미국에 간 건 지인을 만나기 위해서 였고, 현빈 씨가 미국에 있다는 소식을 듣고 지인들과 함께 만난 것”이라며 “친하지만 사귀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양측이 2차 열애설도 부인하자, 많은 누리꾼은 ‘잘 어울리는 한쌍’이라는 반응과 함께 아쉬움을 드러냈다.

누리꾼들은 “두 분이 진짜였으면 더 좋겠어요”, “진짜 둘이 넘 잘어울리고 연애하는거 응원합니다”, “태평이 & 언진이 잘 어울린다~잘해봐!”, “그냥 둘이 사겨라. 사겨서 결혼했으면 좋겠다”, “다수가 응원하는 열애설”, “이 만남 찬성일세”, “열애 응원하기는 처음”, “둘이 연애하는거 찬성 안 하는 사람 없을 거 같은데. 둘이 케미도 잘 맞고 응원할게요!”, “환영 또 환영입니다..너무너무 좋은 케미인듯 싶습니다”등이라며 두 사람의 실제 연애를 응원했다.
 
한편 두 사람은 2018년 개봉한 영화 ‘협상’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