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은 토요일 새벽, 열린 창문을 노린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1-22 09:28:42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도둑은 토요일 새벽, 열린 창문으로 들어온다.”

1월 21일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가 전국 고객 83만 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내놓은 ‘2018 침입범죄 동향’에 따르면 2018년은 토요일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창문을 통한 침입범죄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2018년은 법정 공휴일이 1990년 이후 가장 많은 69일이었던 데다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징검다리 휴일이 많아 침입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았다고 에스원 측은 분석했다.

월별로 보면 1, 2월(20%)과 7, 8월(19%)에 침입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1, 2월은 신년과 설 연휴를 맞아 현금 보유량이 늘고 귀향 및 해외여행 일정으로 장기간 집을 비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7, 8월 역시 휴가철이다 보니 장기간 여행을 가는 경우가 많다. 다만 2018년은 예년과 달리 월별로 침입범죄가 고르게 분산된 것이 특징이다. 거의 매월 징검다리 휴가와 대체공휴일 등 쉬는 날이 있어 침입범죄도 고르게 분산된 것으로 분석됐다.

요일별로는 토요일(17%)에 가장 많은 침입범죄가 발생했다. 이어 월요일(16%), 일요일·화요일(각 15%) 순이었다. 에스원 관계자는 “‘워라밸’ 열풍 속 주말을 끼고 여가활동을 하러 집을 비우는 경우가 늘면서 토요일과 일요일에 많은 침입범죄가 발생했다”며 “2018년은 부처님오신날과 한글날, 성탄절 등 징검다리 휴일이 대부분 월요일과 화요일에 몰려 있다 보니 주말을 제외하고는 월요일과 화요일의 범죄 발생률이 높게 조사됐다”고 했다.


침입범죄 10건 중 7건 이상은 0시∼오전 6시(78%)에 발생했다. 특히 어둡고 인적이 드문 오전 3시대의 발생 비율이 22%로 가장 높았다. 침입 유형별로는 창문(39%)을 통해 침입한 비율이 가장 높았고 이어 출입문(29%), 보조 출입문(19%) 순으로 나타났다.

에스원 범죄예방연구소는 “창문을 통한 침입범죄 중 66%가 잠겨 있지 않은 창문으로 들어온 경우였다”며 “특히 단독주택은 아파트에 비해 창문이 많기 때문에 작은 창문도 잠갔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외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