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빙상인연대 “전명규, 당신이 교수·스승인지 묻고 싶다”

김은향 기자
김은향 기자2019-01-21 14:14:11
공유하기 닫기
사진=YTN
젊은빙상인연대 측이 1월 21일 빙상계 성폭력 추가 폭로 기자회견을 열어 전명규 한국체육대학교 교수를 몸통으로 지목했다.

젊은빙상인연대 법률 자문을 맡고 있는 박지훈 변호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성명서를 통해 “추가 성폭력 가해자 가운데 상당수가 전명규 교수의 제자들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많은 분이 아시다시피 조재범 전 코치와 심석희 선수는 모두 전 교수의 한국체대 제자들”이라며 “전 교수가 총책임자로 있던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폭행과 폭언을 일상으로 경험했던 학생 선수 다수도 한국체대와 관련된 이들이었다. 제자가 가해자고 제자가 피해자인 상황에서 전 교수는 3월 1일부터 안식년을 즐기려고 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 교수에게 묻고 싶다. 당신이 지도자냐고, 당신이 교수냐고, 당신이 스승이냐고. 전 교수가 오랫동안 한국 빙상의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었던 배경은 빙상계를 포함해 체육계, 그리고 일부 정치인의 비호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한체대에 대한 강도 높은 감사를 촉구한다. 한국체대는 국립대이고 한국체대 교수들은 모두 교육 공무원 신분이다. 하지만 한국체대에서 벌어진 각종 사건 사고는 과연 이곳이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국립대인가 하는 의문을 낳게 한다”라며 “전 교수를 비롯해 빙상계의 성폭력 가해자와 은폐 세력 대부분이 한국체대를 기반으로 탄탄한 그들만의 왕국을 구축해 왔다. 한국체대의 정상화 없이는 대한민국 엘리트 체육의 정상화도 기대할 수 없다”라고 주문했다.


또한 박 변호사는 “대한체육회 이기흥 회장을 비롯한 수뇌부의 총사퇴를 요구한다. 대한체육회는 체육계의 성폭력 사건과 야기해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며 “이기흥 회장과 대한체육회는 빙상연맹 해체라는 꼬리 자르기로 이번 사태를 마무리하려고 하고 있다. 이기흥 회장을 비롯한 대한체육회 수뇌부는 이미 국민과 체육계의 신뢰를 잃은 지 오래다”라고 말했다.

김은향 기자 eunhy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