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희 “난 극성 엄마, 자녀 사교육비에 월 500만원씩”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21 11:27:52
공유하기 닫기
조민희 “난 극성 엄마, 자녀 사교육비에 월 500만원씩”

배우 조민희가 자녀들의 사교육비 지출에 대해 언급했다.



조민희는 1월 19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나는 자녀들의 과외비로 한 달에 500만 원 가량을 썼다. 연년생 남매를 키워서 누구를 시키고 안 시킬 수 없어서 어렸을 때부터 둘한테 들어간 교육비가 500만 원 정도"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내가 생각해도 나는 극성스러운 엄마 중의 한 사람이다. 어릴 때부터 국영수, 예체능을 다 시켰다"며 "큰 애가 고등학교에 가면서 집하고 학교까지 왕복 2시간 정도가 걸렸다. 학교가 끝나고 집에 돌아오면 새벽 2시 정도였다. 그리고 아침에 버스를 태워보낼 수가 없으니 내 차로 바래다주는 것을 3년 간 했다. 친정 어머니가 '너희 집 오기가 싫다. 네가 하는 걸 보면 내가 숨이 막혀서 싫다'고 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민희는 "그런 노력 끝에 딸이 명문대에 들어갔다. 그런데 그 과정에서 내가 돈 생각이 나더라. 아이가 내 기대만큼 못 따라오는 것 같으면 '너한테 돈을 얼마나 썼는데'라는 말을 하게 되더라. 지나고 보니 아이도 그 말을 마음에 담아뒀던 것 같다. 대학을 간 다음에 아이가 내게 '엄마 됐지? 엄마 이제 만족하지?'라고 하더라"고 회상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 MBN '동치미'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