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탐나는 패션관 “나이 역행? 편안한 옷이 좋다”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9-01-21 09:51:45
공유하기 닫기
공유 탐나는 패션관 “나이 역행? 편안한 옷이 좋다”

배우 공유의 근황을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공유는 최근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의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화보뿐만 아니라 드라마 ‘도깨비’ 이후 약 2년만에 영화 ‘82년생 김지영’, ‘서복’(가제)까지 2019년 열일을 예고하며 소탈한 근황까지 공개했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 속 공유는 블루종과 스니커즈를 매치한 캐주얼 룩부터 댄디한 매력을 어필하는 화이트 수트 룩까지 ‘남친룩’의 정석을 보여줬다. 특히 촬영 내내 편안한 분위기로 현장을 이끈 공유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이 화보 속에도 고스란히 녹아 있다.




인터뷰를 통해 공유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스웻셔츠를 즐겨 입었는데 이제는 후드를 뒤집어 쓰는 게 너무 편해서 후드셔츠만 산다. 후드를 쓰면 코트가 안 어울리니 코트를 잘 안 입게 되고 바지도 트레이닝 팬츠나 스트링 팬츠에 손이 가게 되더라. 누군가는 나이에 안 맞게 역행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자연스럽게 몸에 붙지 않는 편안한 옷차림이 좋아졌다”고 자신의 소탈한 패션관을 밝혔다.

샌프란시스코의 광대한 풍경에서 공유의 자유로운 모습을 담은 영상, 영화 ‘82년생 김지영’, ‘서복’(가제)의 크랭크인을 앞둔 근황은 ‘하퍼스 바자 코리아’ 2월호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