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란♥김기환, 400평대 세차장+카페 운영…“돈 때문에 싸우고 싶지 않았다”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1-21 09:05:43
공유하기 닫기
사진=tvN ‘따로 또 같이’
배우 허영란-김기환 부부가 사업가로 변신한 근황을 공개했다.

1월 20일 방송된 tvN ‘따로 또 같이’에는 허영란-김기환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허영란은 대전에서 400평대 세차장과 카페를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허영란은 “제가 바리스타 자격증을 땄다”며 자신은 카페를, 남편은 세차장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영란은 사업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우리 가족들과 연관돼 있던 사업이었다. 그리고 결혼을 막상했는데, 제가 그때 일을 하고 있을 때도 아니었다. 신랑도 연극을 쭉 해오다가 제 걱정 때문에 쉬면서 저랑 같이 놀아줬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은 했는데 있는 돈 가지고만 쓸 수 없는 게 현실이지 않나. 돈 때문에 싸우고 싶진 않았다”며 “‘둘이 있으면 뭐든 할 수 있을 거야. 그래서 하자, 뭐든 해보자’고 해서 저는 커피를 배우기 시작했고 대전까지 오게 됐다”고 밝혔다.

허영란은 대전에서 사업을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가족이 모두 대전에 있었다. 무작정 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영란은 “저희 남편이 진짜 연극을 사랑하는 사람이다. 연기를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다. 내가 ‘안 되겠다. 우리 이렇게 살다간 정말 힘들 것 같아. 결혼해서 힘들어지고 싶지 않으니 뭐든 해보다’며 대전으로 가자고 제안했을 때, 군말 없이 남편이 대전에 함께 와줬다”며 남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허영란은 연극배우 겸 연출가인 김기환과 지난 2016년 결혼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