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12년 만에 신곡 발매 “제발 되돌리고 싶어 더 늦기전에”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1-18 17:33:35
공유하기 닫기
병역 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된 가수 유승준(43)이 12년 만에 국내에서 새 앨범을 발표했다. 앨범에는 지난날을 되돌리고 싶다는 심경을 담았다.

유승준은 1월 18일 정오 멜론, 네이버뮤직 등 국내 주요 음원사이트에 미니앨범 '어나더 데이'(Another day)를 공개했다. 2007년 '리버스 오브 YSJ'(Rebirth of YSJ) 이후 12년 만의 신곡발매다.



새 앨범에는 동명 타이틀곡을 비롯해 '플리즈 돈트 노우'(Please Don't know), '캘리포니아', 'Rat-a-tat-' 등 총 4곡이 담겼다. 가수 H-유진이 프로듀싱을 맡았다.

타이틀곡 '어나더 데이'에는 "아무것도 변한건 없는데 꿈인 것 처럼 난 달라져있어/길을 잃은것을 몰랐던건 나뿐인걸/ 외롭고 힘이 들어도 수많았던 시련에도 I gotta be strong/제발 되돌리고 싶어 더 늦기전에/사랑받은것을 그때 왜 난 몰랐을까/wanna born again 아픈 모든기억 지울수만 있다면/제발 되돌리고 싶어 더 늦기전에/모든걸 이뤘다고 생각했을 때 모든걸 잃을수 있다는걸 난 생각하지 못했네 그땐 너무 어려서" 등의 가사를 담았다.

또 다른 곡 'Rat-a-tat-'에서는 '내 장점은 단점을 먹었쓰/ 잘 나갈 땐 모두를 씹어 먹었쓰/ 욕도 먹을만큼 먹었쓰/ 지금의 나도 나이고 불혹을 넘은 나이고 아이가 넷이고 아이고/모두가 말리는데 또 이렇게 일을 내/ 음악은 음악일 뿐 음악만은 인정해'라고 심경을 전했다.


유승준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마음으로 노래하려고 노력했다"며 "가사 한마디 한마디가 제 삶이고 고백이다. 저를 기억해주시는 모든 분과 믿어주고 응원해주는 팬분들께 이 노래를 바친다"고 밝혔다.

당초 유승준은 2018년 11월 웨이보를 통해 신곡 발매를 예고했지만, 이 소식이 전해지자 누리꾼의 비난 여론이 일었고, 결국 앨범 유통을 맡기로 했던 회사가 계획을 철회하면서 무산됐다.

유승준은 21세 이던 1997년 4월 데뷔, '가위', '나나나', '열정' 등 히트곡을 내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2002년 1월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하면서 거센 비난을 받았고, 법무부는 입국 제한 조치를 내렸다. 이후 그는 중국 등지에서 활동하면서 2015년 5월 두 차례 인터넷 생중계를 통해 "어떤 방법으로든 두 아이와 함께 떳떳하게 한국 땅을 밟고 싶다"고 호소하며 사죄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