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유인나 “우주여신 타이틀 책임감…자기최면 中”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9-01-20 16:00:01
공유하기 닫기
배우 유인나가 ‘진심이 닿다’ 박준화 감독과의 첫 미팅 때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관심이 고조된다.

2월 6일 첫 방송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유인나 분)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 분)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 이동욱-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새해 시청자 마음에 닿을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중 유인나는 독보적인 미모 뒤에 엉뚱함을 감춘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본명 오진심)로 분해 대체 불가능한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 접수를 예고하고 있다. 특히 ‘우주여신’ 타이틀을 가진 오윤서로 변신한 유인나의 모습이 공개될수록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이에 ‘진심이 닿다’ 측이 유인나와의 인터뷰를 공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유인나는 ‘진심이 닿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첫 미팅 전부터 박준화 감독님에 대한 호감과 신뢰가 있었다. 직접 만나 뵈니 더 마음을 열게 됐다”면서, 박준화 감독과의 첫 미팅 때 출연을 결심했다고 전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유인나는 “우주여신 캐릭터는 정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녀가 해야하는게 아닐까 싶어 박준화 감독님께 ‘왜 저를 1안으로 생각하셨냐’고 여쭤봤다. 그랬더니 감독님께서 ’유인나가 가진 가장 밝고 러블리한 부분을 십분 활용하고 싶다. 그 느낌은 유인나 만이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씀해주셔서 용기를 내게 됐다”며 출연을 결심하게 한 결정적인 이유를 밝혀, 박준화 감독과의 시너지를 기대케 했다.


또한, 유인나는 ‘진심이 닿다’ 대본과 오윤서 캐릭터에 대한 애정 또한 내비쳤다. “’진심이 닿다’라는 제목이 주는 따뜻함과 설렘이 좋았다. 대본을 읽어보니 기대했던 느낌 그대로라서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면서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의 설렘을 전했다. 동시에 “무엇보다 감정이 생생하게 드러나서 귀엽고, 어설프지만 열심히 하려는 마음이 예쁜 윤서의 매력이 제 마음에 와 닿은 것 같다”며 캐릭터에 대한 진한 애정을 드러내 관심을 고조시켰다.

이에 더해 유인나는 전작에서 연기했던 캐릭터들과는 다르다며, 그 포인트로 ‘성장’을 꼽았다. “극중 윤서는 자기가 하고 싶어하는 게 뚜렷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 노력하는 캐릭터다. 그 과정 속에서 사랑과 일, 모두 발전해가는 모습이 색다르게 보여질 거라 믿는다”고 전했다. 더불어 “좌충우돌하는 일상 속에서 밝음을 잃지 않고 오히려 업그레이드 된다는 차별점이 있다.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만들어내는 것에 특화된 캐릭터라고 생각한다”며 직접 캐릭터의 매력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유인나는 ‘우주여신’ 타이틀을 가진 대한민국 대표 배우 오윤서를 연기해야 하는 바 “책임감을 가지고 미모에 신경을 쓰고, 스스로 최면을 걸기도 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다. 이어 “촬영을 진행할수록 비주얼 외에 감정적으로 접근할 일이 더 많은 것 같다. 표정에 감정이 그대로 드러나는 캐릭터라 상황마다 생생하게 표현해내는 것에 가장 중점을 두고 있다. 어떤 생각을 하는지, 무슨 마음인지 이해하려는 노력을 쉬지않고 있다”고 밝혀 애정과 노력을 담아 표현해낼 오윤서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유인나는 “‘진심이 닿다’에는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맘껏 설레고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면서, “감독님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따뜻한 진심 케미로 뭉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며 인터뷰를 마쳐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진심이 닿다’ 유인나와의 일문일답


Q. 차기작으로 ‘진심이 닿다’를 선택한 이유는?

첫 미팅 전부터 박준화 감독님에 대한 호감과 신뢰가 있었다. 직접 만나 뵈니 더 마음을 열게 됐다. 또한, ‘진심이 닿다’라는 제목이 주는 따뜻함과 설렘이 좋았다. 대본을 읽어보니 기대했던 느낌 그대로라서 망설일 이유가 없었다. 무엇보다 ‘오윤서’란 역할이 정말 매력적이었다. 감정이 생생하게 드러나서 귀엽고, 어설프지만 열심히 하려는 마음이 예쁜 윤서의 매력이 제 마음에 와 닿은 것 같다.

Q. 캐스팅이 일찌감치 확정된 걸로 안다. 박준화 감독님의 결정적인 한마디가 있었나?

가장 먼저 캐스팅이 되기도 했고, 대본이 아직 몇차례 수정되기 전의 초고 상태에서 합류했다. 그래서 감독님과 정말 많은 대화를 나눴고, 인간적으로도 정과 신뢰가 많이 쌓인 상태다. 첫 미팅 때, 우주여신 캐릭터라 정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미녀가 해야하는 거 아닐까 싶어 ‘왜 저를 1안으로 생각하셨냐’고 여쭤봤다. 그랬더니 감독님께서 ‘유인나가 가진 가장 밝고 러블리한 면을 십분 활용하고 싶다. 그 느낌은 유인나 만이 가지고 있는 것이니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해주셔서 부담감을 떨치고 용기를 내 도전하게 됐다. 부디 실망시키지 않는 결과물이 나왔으면 좋겠다.

Q. 오윤서 캐릭터가 전작 캐릭터들과 다른 점은?


'성장기'가 추가됐다고 할까?(웃음) 윤서는 위장취업까지 하면서 이루고 싶은 꿈이 있는 캐릭터로, 자기가 하고 싶어하는 게 뚜렷하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려 노력한다. 그 과정 속에서 사랑과 일, 모두 발전해가는 모습이 색다르게 보여질 거라 믿는다. 또한, 그 동안 대체적으로 밝은 캐릭터를 했었지만, 윤서는 좌충우돌하는 일상 속에서 밝음을 잃지 않고 오히려 업그레이드 된다는 차별점이 있다. 웃음과 설렘을 동시에 만들어내는 것에 특화된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Q. ‘우주여신’이라는 타이틀을 가진 배우 오윤서를 연기하기 위해 노력한 점이 있다면?

타이틀에 걸맞게 예쁘게 나와야 할 텐데(웃음). 드라마 초반에는 드레스도 입고, 화려한 의상이 많아서 책임감을 가지고 미모에 신경을 쓰고, 스스로 최면을 걸기도 했다. 그렇지만 비주얼 외에 감정적으로 접근할 일이 더 많은 것 같다. 표정에 감정이 그대로 드러나는 캐릭터라서 상황마다 생생하게 표현해내는 것에 가장 중점을 두고 있다. 윤서가 어떤 생각을 하는지, 무슨 마음인지 이해하려는 노력을 쉬지않고 있다.

Q.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는 시청자분들게 한 마디 부탁드린다.

‘진심이 닿다’에는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특히 로코라는 장르에 충실한 드라마이니, 맘껏 설레고 재미있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 감독님을 비롯해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이 따뜻한 진심 케미로 뭉쳐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사진=tvN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