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수소차 보급 로드맵 발표…“2030년까지 시장 점유율 1위 목표”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1-17 14:44:50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수소경제 로드맵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수소차 보급을 지난해의 2배가 넘는 4000대까지 늘리고, 2030년까지 180만 대로 빠르게 확대하면 경제효과가 25조 원, 고용유발 인원은 20만 명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울산 남구 울산시청에서 열린 ‘수소경제 전략보고회’에서 “수소경제는 에너지원을 석탄과 석유에서 수소로 바꾸는 산업구조의 혁명적 변화다. 수소의 생산·저장·운송·활용 전 분야에 걸쳐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해낼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수소차는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동력원으로 달리는 차로, 매연을 배출하지 않고 공기 정화 기능까지 갖춘 친환경차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수소 활용 분야에서 이미 세계적인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고, 핵심부품 99%의 국산화를 이루고 있다”면서 “한 번 충전으로 600km, 현재 세계에서 가장 먼 거리를 달린다. 세계적으로 수소경제가 시작되는 지금, 우리 수소차의 세계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한다. 수소경제의 또 다른 축인 연료전지 분야에서도 앞서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지난해까지 수소차 1824대를 생산해 그중 절반이 넘는 935대를 수출했다”면서 “올해는 4000대까지 보급을 늘리고 2022년 8만1000대, 2030년 180만대를 거쳐 이후 수백만 시대로 빠르게 확대해 나갈 것이다. 승용차의 경우 현재 약 3500만 원 보조금을 받아 중형차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한데, 양산이 이뤄질수록 생산원가가 낮아지고, 수출도 늘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누적 1조원 수준인 수소경제 효과는 2022년 16조원, 2030년 25조원으로 규모가 커지고, 고용유발인원은 지금까지 1만명 수준에서 2022년 10만명, 2030년 20만명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완성차 업체는 물론 연관 기업, 연구개발 인재들에게도 새로운 먹거리 분야가 될 것”이라고 청사진을 제시했다.

아울러 “우리는 울산을 비롯한 대규모 석유화학 단지에서, 수소차 확산에 필요한 부생수소를 충분히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이미 갖추고 있다”면서 “2030년 수소차와 연료전지에서 모두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그 중심에 울산이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수소차 보급 확대에 맞춰 올해 관내 충전소를 대폭 확충할 방침이다. 울산시는 전날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해까지 울산에는 수소충전소 3기가 운영 중”이라며 “올해 안으로 수소 전기차가 1000대 추가 보급됨에 따라 관내 수소충전소를 7곳으로 확충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부는 오는 18일 서울 양재역 엘타워에서 수소차 등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산을 실현할 정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환경부는 올해 친환경자동차 5만7000대에 구매보조금을 지급한다는 내용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대당 보조금은 국비·지방비를 포함해 전기차 최대 1900만 원, 수소차 최대 3600만 원,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500만 원, 전기이륜차 최대 350만 원이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